스포츠 토토

스포츠토토는 경마, 경륜,경정을 일반 스포츠 경기로 확장한 것이라고 보면 된다. 순전히 운에 의존하는 복권과 달리, 자신의 능력 여부에 따라 게임을 분석하여 결과를 맞히면 배당금을 받는 게임이다. 국가에서 시행하는 합법적인 도박이다.단, 배당률이 매우 짜서 50%는 토토가 먹는다.그래서 사설토토를 많은 사람들이 이용을 한다. 카지노 동사무소 겜대장 스포츠토토에서는 경마 · 경륜,경정과 마찬가지로 100원부터 베팅이 가능하며 대상게임은 야구,농구,축구,배구,골프,해외프리미엄리그,NBA,MLB등 게임 승패 맞추기,전후반 스코어등 다양한 맞추기를 하는게임이다.
스포츠토토는 2016년 기준 연매출 4조 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같은해 일본의 1000억 엔보다 무려 4배 가량 많은 수치이다. 인구 비례하면 거의 10배 수준. 두 국가다 수익금의 절반 정도를 체육 진흥에 투자한다고 볼 때 한국이 훨씬 많이 투자하는 셈인데 이를 두고 그 정도 돈이 모이면 올림픽 국가주의만 신경 쓰지 말고 5천 만 국민 생활 체육에 투자 좀 하라는 볼멘 소리도 나오고 있다. 실제 올림픽 메달 선수들의 보상은 한국이 세계에서도 찾기 힘들 만큼 어마하게 큰데 반면 국민생활체육쪽은 유럽 각국, 미국, 일본 등 선진국 수준에 크게 떨어지고 있다.
물론 대박을 맞는 경우도 있긴 한데 시행 사상 최고 당첨금은 2008년 축구 승 무 패 11회 차의 69억 원이다.[6] 최고 배당 률은 2016년 야구 스페셜+ 22회차의 100만배. 그밖에 해외에서는 영국인 믹 깁스가 2001년 5월 23일, 무려 15개나 되는 토토 복권을 한번에 맞혔다. 그가 배팅한 돈은 겨우 30펜스(600원). 그리고 50만 파운드(약 8억 3천만 원)를 받았다. 그가 한번에 맞힌 경기 결과 중 해당 시즌인 2000~2001 UEFA 챔피언스리그에서 FC 바이에른 뮌헨이 1:1로 비겨 승부차기까지 가서 이긴다는 것까지 맞혔다. 다만 본인은 이걸 운이니 우연이니 따지지 말라며 과학적인 분석으로 예측한 것이라고 운이란 말에 코웃음쳤다고.
국민체육진흥법에 의하면 선수, 감독, 코치, 심판들(혹은 선수, 감독, 코치, 심판들의 가족들)이 할 경우 승부조작에 악용될 여지가 있어 본인이 출전할 예정인 경기의 토토 구입을 제한하고 있다. 위반 시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500만 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진다. 그 예로 전직 농구 선수였던 양경민(제명 당시 원주 TG삼보 엑서스 소속)은 팬에게 돈을 주고 자신의 출전 경기를 대리로 베팅하도록 했다가 적발되어 100만원의 벌금형에다 KBL에서 영구제명이 처해졌다. 그리고, 2011년 K리그 리그컵에서 승부조작이 적발되면서, 한국 프로축구는 토토 베팅 대상에서 당분간 제외하기로 했다.
…하지만 K리그 승부조작 수사가 한창 진행 중이고 가담한 선수가 잊을 만하면 하나 둘 추가 적발되는 와중에 스포츠토토 측에서는 은근슬쩍 한국 프로 축구를 다시금 베팅 대상으로 집어넣었다.
사설스포츠 토토는 축구, 야구, 농구, 배구,골프 경기 중 자신있는 경기 무제한으로 선택하여 예상 결과를 맞히는 게임이다.
승/무/패만 맞히는 것 말고 특정 조건을 부여하여 하는 방식이 있다. 
‘핸디캡’은 불리한 혹은 유리한팀에게 (홈팀기준) 특별 점수를 반영하여 예상 결과를 맞히는 것이고,
‘언더오버’는 양팀의 득점이 제시된 득점보다 적거나(언더) 많거나(오버)를 맞히는 것이다.
해외축구시즌에는 경기수가 다양하며, 전세계경기를 배팅할수 있는 스포츠 사설토토 사이트입니다.
스포츠토토는 하는 사람들이 가장 쉽게 할수 있는게임으로 까다롭게 점수를 맞춰야 하는 것이 아닌, 승/무/패만 예상하면 되기 때문입니다. 항상 카지노 동사무소 겜대장은 안전검증된 사이트만 제공합니다.